글이 없습니다.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에 대패…실트 감독도 벤치클리어링 가담

▲ 위 링크 클릭시 정보공유방으로 입장됩니다 ▲ 

535f91cbac3f6def88b5dce6d1e00063_1600231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벤치 클리어링을 벌인 선수단을 징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수단을 지휘하는 감독마저 벤치 클리어링에 가담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밀워키 브루어스 경기에서 벤치 클리어링이 벌어졌고, 양 팀 감독이 퇴장당했다. 12-2로 크게 앞선 5회말 밀워키 공격 때 1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라이언 브론은 스트라이크 판정에 불만을 표했다. 이에 세인트루이스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도 예민하게 반응했다. 짧은 신경전 후 브론이 타격할 때 몰리나가 미트를 낀 왼팔을 길게 내밀어 배트에 부딪히면서 양 팀 선수단의 다툼으로 번졌다. 포수의 타격 방해 판정이 나오면서 밀워키는 1점을 추가했다. 통증 치료를 받던 몰리나가 밀워키 더그아웃에서 나온 말에 격분했고,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도 밀워키 더그아웃 쪽으로 다가가며 항의했다. 물리적인 폭력이 벌어지지는 않았지만, 양 팀 선수단은 꽤 오래 대치했다. 심판진은 실트 감독과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에게 동시에 퇴장 명령을 내리며 상황을 수습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잭 플래허티가 3이닝 8피안타 9실점으로 무너져 3-18로 완패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